-fmbr, -fgpt : 대상 디스크의 형식 지정하기

* 예제는 64비트 고스트를 통해 작업하였습니다. 16비트, 32비트 고스트도 명령은 동일합니다.
* 16비트 고스트 = Ghost.exe     * 32비트 고스트 = Ghost32.exe     * 64비트 고스트 = Ghost64.exe


고스트를 통해 디스크를 복사하거나 복원하게 되면 대상 디스크의 형식은 기본적으로 원본 디스크의 형식을 따라가게 됩니다. 하지만 -fmbr-fgpt 스위치를 통해 대상 디스크의 형식을 사용자가 원하는 형식으로 지정해줄 수 있습니다.

-fmbr : 대상 디스크의 형식을 MBR 기본 디스크로 초기화하여 복사, 복원 작업 진행
-fgpt : 대상 디스크의 형식을 GPT 기본 디스크로 초기화하여 복사, 복원 작업 진행


그럼 아래와 같이 디스크 복사로 진행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디스크 복원도 동일합니다.]


대상 디스크를 MBR 디스크 형식으로 초기화 [* 고스트 디스크 8 = 윈도우 디스크 7]

ghost64 -clone,mode=copy,src=7,dst=8 -sure -fx -fmbr




대상 디스크를 GPT 디스크 형식으로 초기화 [* 고스트 디스크 8 = 윈도우 디스크 7]

ghost64 -clone,mode=copy,src=7,dst=8 -sure -fx -fgpt




간단하죠? 좀 더 첨언하자면 디스크 관리에서는 보시는 것과 같이 외형상으로는 한 눈에 MBR 디스크와 GPT 디스크를 알아보기가 힘들죠. 쉽게 디스크 관리에서 디스크를 마우스 오른쪽 버튼으로 클릭하여 나오는 메뉴에서 MBR 디스크로 변환인지 GPT 디스크로 변환인지를 보는 방법으로 알 수 있습니다. 그 외에 DiskPart 의 List Disk 를 통해 GPT 체크 여부를 통해 MBR 디스크와 GPT 디스크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참고로 -fmbr, -fgpt 스위치를 사용할 때는 몇 가지 주의할 점들이 있는데, 이는 아래의 박스를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 주 파티션이 네 개를 초과하는 경우에는 디스크 복사, 복원을 진행하지 마세요. 원본 GPT 디스크에서 대상 MBR 디스크로 복사(복원)을 진행하는 것이라면 이런 경우 MBR 디스크의 파티션 한계를 넘어서는 값이 되는 것이고, 추가적으로 GPT 디스크 -> GPT 디스크일 지라도 고스트 자체적으로 네 개를 초과하는 주 파티션을 정상적으로 처리하지 못하는 문제가 있습니다. 이는 아래의 글에서 설명을 드린 바가 있습니다.

[GSS - Ghost] 여러 개의 볼륨을 한 번에 백업하고 복원할 때 알아두어야 할 점


* 대상 디스크를 GPT 디스크 형식으로 지정하는 경우, 원본 디스크에 확장 파티션이나 논리 드라이브가 포함되어 있으면 안 됩니다. GPT 디스크는 주 파티션 형식만 인식합니다. 그래서 원본 디스크가 MBR 디스크 형식이고, 여기에 논리 드라이브가 포함되어 있는 경우 -fgpt 스위치를 통해 대상을 GPT 디스크로 지정하면 오류가 발생하게 됩니다. 주의하세요.


* 네 개의 주 파티션으로 구성된 원본 디스크를 -fgpt 스위치를 통해 GPT 디스크 형식으로 복사하였고, -sze 스위치를 사용하여 파티션의 크기도 조절하다보니 대상 디스크에 할당되지 않은 여유 공간이 남았습니다. GPT 디스크의 파티션 개수 한계는 128 개이기 때문에 이 할당되지 않은 여유 공간에 파티션을 더 생성할 수 있죠. 하지만 복사, 복원 직후엔 이 할당되지 않은 공간에 곧바로 파티션이 생성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형식은 분명 GPT 디스크인데 마치 MBR 디스크인 것처럼 한계를 초과했다며 작업이 거부되는 것이죠.

이것은 윈도우에서 아직 해당 디스크를 완전하게 GPT 디스크로 인식하지 못해서 디스크 관리나 DiskPart 가 이를 거부하고 있는 것입니다. 이 때는 윈도우를 종료하고 시스템을 재시작한 후 다시 파티션 생성 작업을 진행하시면 정상적으로 파티션이 생성됩니다.







고스트가 초기화한 GPT 디스크에 대한 이해

디스크 6 - 윈도우에서 초기화, 디스크 7 - 고스트에서 초기화

둘은 똑같은 30GB 짜리 디스크이고, 동시에 GPT 디스크입니다. 이 때 디스크 6 은 윈도우에서 GPT 디스크로 변환한 것이고, 디스크 7 은 고스트에서 GPT 디스크로 초기화한 것입니다. 근데 약간 다르죠? 고스트에서 GPT 디스크로 초기화한 것은 30GB 그대로인데 윈도우에서 GPT 디스크로 변환한 것은 약 0.12GB(128MB) 정도 용량이 줄어든 것으로 표시됩니다.

이것은 MSR(Microsoft Reserved) 파티션 때문에 그렇습니다. MSR 파티션이 무엇인지는 아래의 글을 참고하시고요.



윈도우의 디스크 관리나 DiskPart 를 통해 GPT 디스크로 변환하는 경우 무조건 128MB 의 MSR 파티션을 디스크의 처음에 생성합니다. 그리고 디스크 관리는 이것을 표시하지 않고 숨깁니다. 하지만 DiskPart 를 통해 확인해보면 아래와 같이 MSR 파티션의 존재 여부를 확인할 수 있죠.

DiskPart 를 통해 확인한 MSR 파티션


꼭 DiskPart 뿐만 아니라 Partition Wizard 와 같은 다른 디스크 관리 프로그램을 통해서 디스크를 살펴보아도 이러한 MSR 파티션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Partition Wizard 를 통해 확인한 MSR 파티션


그러니까 그냥 디스크 관리만 MSR 파티션을 숨겨주는 겁니다. 거기다가 전체 디스크 용량을 MSR 파티션의 크기만큼 빼서 디스크 용량을 표시하기까지 하죠. 그래서 마치 그만큼 디스크의 용량이 줄어든 것처럼 보이는 겁니다.

아무튼 이러한 MSR 파티션은 테크넷의 설명에 따르면 윈도우가 윈도우 외 볼륨에 메타 데이터를 저장하기 위해 생성하는 파티션인데 테크넷에서 "모든 GPT 디스크에 MSR 파티션을 포함하는 것이 좋습니다." 라고 이야기하는 것과 같이 반드시 필요한 파티션은 아니라고 할 수 있습니다.

고스트를 통해 디스크 복사를 진행하는 경우 이러한 MSR 파티션은 무시됩니다.(원본이 원래 GPT 디스크이고 MSR 파티션이 있어도 무시됩니다.) MSR 파티션은 오직 윈도우라는 운영체제를 위한 위한 것이고, GPT 디스크에 반드시 필요한 기본 구성은 아니기 때문에 무시하는 듯 싶습니다. 고스트가 꼭 윈도우만을 위한 것은 아니니까요.

아무튼 이러한 이유로 고스트를 통해 GPT 디스크를 복사, 복원하거나, -fgpt 스위치를 통해 강제로 GPT 디스크로 지정하여 복사, 복원하면, 윈도우에서 GPT 디스크로 변환했을 때와는 달리 MSR 파티션을 생성하지 않고, 이로 인해 디스크 관리로 확인해보았을 때 0.12GB 정도의 용량 감소가 이루어지지 않는 것입니다.


이 부분에 대해선 좀 더 정확한 고견이 필요할 듯 하지만, 제 생각에 일반 데이터 저장용 디스크라면 MSR 파티션은 굳이 필요없어 보입니다. 이상입니다.



 

 

신고
캐플 블로그에 공개된 글은 반드시 원본 글의 링크를 포함시키는 조건으로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블로그의 발전을 위하여 되도록이면 링크로 글을 소개해주시길 부탁드립니다. ^^

- 상업적인 용도의 사이트는 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 글에는 오류가 있을 수 있고, 추후 수정 또는 재발행될 수 있습니다. -
  1. 돌산 2012.11.19 15: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MSR 이라...저는 처음 보는 사항이군요.여하튼 좋은 내용 고맙습니다.
  2. chobo 2015.04.28 11: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만약 원본 디스크의 형식을 그대로 복사한다면 원본디스크가 GPT일때 GUI 환경에서 Local -> DISK -> To DISK 메뉴에서 원본디스크와 타켓 디스크를 지정해서 복사해도 되는지요?

    MBR은 지금껏 수없이 복사해왔지만 원본이 GPT일 경우 GUI 에서 복사해도 복사된 디스크도 똑같이 GPT로 되는지 궁금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 댓글에선 예의를 지켜주시기 바라며, 블로그지기는 댓글에서 따로 활동하지 않습니다.

* 티스토리 사용자는 여기를 클릭하시면 로그인 됩니다.

BBCode 안내   굵게 밑줄 기울임 취소선   취소선 취소선 취소선 취소선   왼쪽 정렬 가운데 정렬 오른쪽 정렬   코드박스 인용구 이미지   이미지 업로드-Imgur.com